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돈 자랑을 한 보이스 피싱 일당이 덜미를 잡혔다.

이들은 중국에 콜센터를 두고 조직원 숙소까지 만드는 든 범죄단체를 조직해 8개월간 5억1000여만원에 달하는 사기를 저질렀다.

부산지검 강력부(장동철 부장검사)는 칠성파와 영도파 등 부산 조직폭력배가 범행을 주도한 보이스 피싱 조직의 전모를 밝혀내고, 범죄단체 조직죄와 사기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총책 A(27)씨와 자금관리책 C(27·여)씨 등 19명을 구속 기소하고, 공범 8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나머지 1명은 약식 기소했다.

형법상 범죄단체조직·가입죄는 사형, 무기 또는 장기 4년 이상의 징역형에 처하고, 범죄수익도 몰수된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페이스북에 자랑삼아 돈뭉치 사진(위)을 올렸는데, 이게 수사의 시발점이 됐다.

A씨 등 5명은 2014년 3월 보이스피싱 사기를 저지르기 위해 범죄단체를 만들었다.

중국에 콜센터 2곳과 조직원 관리 숙소를, 국내에는 대포통장 모집·현금 인출팀을 구성해 20대 청년들을 조직원으로 가입시켰다.

부산의 주요 조직폭력배 조직원 5명이 국내 총책, 콜센터 팀장, 현금 인출책 등을 맡았다.

이후 개인정보 유출 피해자 등에게 전화를 걸어 가짜 금융기관 사이트(파밍 사이트) 접속을 유도해 계좌번호와 비밀번호, 보안카드 번호 등 금융정보를 빼내 돈을 몰래 인출시켰다.

검찰은 2016년 8월 수사를 하던 중 구속된 한 조폭 조직원을 통해 이들이 페이스북에 남긴 사진을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 사진에는 피해자 계좌에서 인출한 1만원권·5만원권 다발이 담겼고, 이와 함께 "한 시간에 이 정도면 괜찮은 거 아니냐. 훔친 돈이 제맛이지. 조사 들어온나", "돈 있으면 다 된다.바보들아 열심히 벌어라"고 적혀 있었다.

모바일 분석 등 과학수사기법을 동원한 검찰은 중국과 한국 총책 간 연락 내용 등을 파악해 조직원 전모를 밝혀내고 일당을 순차 검거했다.

검찰은 달아난 중국 총책 B(32)씨 등 공범 5명을 뒤쫓고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