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헤이 주한 영국 대사가 영화 '다키스트 아워' 관람 소감을 전했다.

17일 개봉된 '다키스트 아워'는 살아남는 것이 승리였던 사상 최대의 덩케르크 작전, 절대 포기하지 않는 용기로 40만명을 구한 윈스턴 처칠의 가장 어두웠지만 뜨거웠던 시간을 담은 영화다.

주연 윈스턴 처칠 역을 맡은 게리 올드만은 '다키스트 아워'를 통해 제75회 골든 글로브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제23회 크리틱스 초이스 남우주연상도 거머쥐면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주한 영국 대사 찰스 헤이는 '다키스트 아워' 관람 후 감동적인 소감을 인터뷰로 전했다.

찰스 대사는 먼저 "윈스턴 처칠은 어떤 인물인가"라는 물음에 "영국 근대사에서 그는 가장 널리 알려진 인물"이라며 "정치인이지만 그것을 넘어선 존재로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또 찰스 대사는 게리 올드만의 열연에도 뜨거운 박수를 보내며 "머릿속으로 '처칠이라면 그래야지' 생각했던 이미지와 똑같았다.연기가 너무 대단했다"며 영화 속 인상적인 장면으로 처칠의 연설 장면을 손꼽았다.

그는 "특히 처칠이 국회에서 두 당의 지지를 모두 얻어내기 위해 연설하는 장면이 굉장히 드라마틱하다.그때 분열이 심했기 때문에 그 과정이 꼭 필요했다"며 "영국사를 통틀어 '다키스트 아워'가 다룬 그 시기가 가장 극적인 시기였을 것이다.나는 '덩케르트'를 봤는데 '다키스트 아워'를 보니 놀라울 만큼 두 영화가 퍼즐처럼 딱 맞는다.아마 '덩케르크'를 보신 분들이라면 더욱 재미 있을 것"이라고 추천을 이어갔다.

이 부분에 대해서 그는 "'덩케르크'에서는 영국이 자국 군대를 해변에서 대피시키는지 드라마틱한 전개에 초첨이 맞춰져 있다고 생각한다.반면 '다키스트 아워'는 동시에 당시 런던 의회가 결정을 유보하고 덩케르크 작전을 뒷받침할 상황을 만들까지 얼마나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지 볼 수 있다.두 편을 본 사람들은 그 시간에 대해 모든 조각이 맞춰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찰스 대사는 "'다키스트 아워'는 처칠이 처칠이 되는 영화라고 말하고 싶다.그리고 그 과정에서 그 힘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영화이다.한 사람이 신념과 신념의 힘으로, 남겨진 사람을 하나로 모아 결집한 능력이 이뤄낸 결과를 보여준다.리더십에 대한 영화이고 열정과 신념에 대한 이야기"라며 "'다키스트 아워'는 감동적이다.배우들의 연기력도 뛰어나고 두 시간짜리 영화라고 생각하지 못할 만큼 시간이 순식간에 지나가서 놀랬다.그럴 정도로 굉장히 강렬한 영화"라고 추천 인사를 전하며 마무리했다.

'다키스트 아워'는 절찬 상영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