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한 검찰 수사가 점점 확대되면서 과거 특검수사에서 완전히 규명되지 못했던 ‘내곡동 땅 구입 자금’ 의혹으로도 수사가 확대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청와대 인사들의 국가정보원 자금 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가 이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부지 구입 자금까지도 들여다볼 수 있다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흘러나오고 있다.

이는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최근 국정원 자금 수수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에 협조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이에 김 전 실장이 내곡동 땅 구입 자금과 관련해서도 검찰에 중요한 진술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지 않겠느냐는 예상이 법조계에서 조심스럽게 나온다.

김 전 실장은 2011년 이 전 대통령 부부의 미국 순방을 앞두고 김윤옥 여사를 담당하는 행정관에게 달러화로 환전한 국정원 자금을 전달했다고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 돈이 이 전 대통령 부부의 개인적인 일에 쓰였다고 의심되는 시기가 내곡동 땅을 구입한 시기와 비슷한 만큼, 비슷한 통로로 자금이 흘러들어 갔을 수 있으며 검찰이 여러 갈래의 자금 흐름을 맞춰보고 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다만 검찰은 "현재까지는 김 전 실장으로부터 그런 진술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내곡동 사저 사건은 이 전 대통령이 퇴임 후 거주할 목적으로 2011년 서울 내곡동 땅을 청와대 경호처와 함께 사들이는 과정을 두고 제기된 의혹이다.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씨는 실제 가격보다 싸게 사고 경호처는 비싸게 사 결과적으로 국고를 낭비했다는 것이 의혹의 주요 내용으로, 2012년 이광범 특별검사팀이 수사했다.

당시 시형씨가 내곡동 땅을 사는 데 사용한 11억2000만원 가운데 현금 6억원은 이상은 다스 회장이 자택 붙박이장에서 꺼내 빌려준 돈으로 조사됐다.

현금 6억원은 비자금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지만, 특검팀은 이 돈의 정확한 출처를 밝혀내지 못한 채 수사를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