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람객들이 18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상설전시관 3층 해외파병실에서 베트남전쟁 당시 주월 한국군사령부를 재현한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8개월 동안 리모델링 공사를 거쳐 이날 재개관한 해외파병실은 국군의 첫 해외파병인 베트남전쟁부터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에 이르는 국군 해외파병사를 조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