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엠마누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하고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7시 20분부터 50분까지 30분간 마크롱 대통령과 통화를 가졌다"며 "최근 남북대화 진전 동향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고,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마크롱 대통령에게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남북회담 결과와 진전 동향 등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국제사회와 함께 협력하면서 이번 올림픽이 더욱 안전하고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준비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남북대화와 북한의 올림픽 참가가 남북 관계를 개선하고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시키며, 나아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프랑스 측이 그간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이자 유럽연합(EU)의 핵심 국가로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 및 지원해 오고 있는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오고 있는 것을 평가하고 이번 남·북 대화를 환영한다"며 한국 정부의 한반도 정책을 적극 지지하고 협력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특히 "앞으로 북한의 도발을 막고 한반도의 긴장 고조를 방지하며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역할과 기여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제시했다.

이날 마크롱 대통령은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를 환영하고,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이 한반도와 전 세계를 위한 평화 올림픽으로서 성공을 거두기를 기원한다"며 "이를 위해 프랑스도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프랑스가 제1회 동계올림픽 개최국이자 최초로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동반 개최한 국가로서, 이번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길 기대한다"며 마크롱 대통령이 평창 올림픽·패럴림픽에 참석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사의를 표하고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엠마누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하고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