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주 우승 핵심 역할 기대 불구 / 돌발 악재에 金 사냥 차질 예상 / 빙상연맹, 해당 코치 직무 정지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이 20여일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금메달 후보인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21·한국체대·사진)가 코치로부터 폭행을 당해 선수촌을 이탈했다 복귀한 사건이 발생했다.

빙상계 관계자는 18일 "심석희가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와의 불화로 지난 16일 진천선수촌을 이탈했었다"며 "이 때문에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선수촌 방문 때 (심석희가) 훈련장에 나타나지 않았고, 오늘 대표팀에 복귀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여자 대표팀 코치가 심석희에게 손찌검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해당 코치는 심석희를 어릴 때부터 가르쳐 온 지도자로, 올림픽을 앞두고 심석희의 페이스가 잘 올라오지 않으면서 마찰이 있었다.이런 가운데 손찌검을 당한 심석희도 자존심이 크게 상해 선수촌을 이탈했다"고 설명했다.

심석희는 최민정(20·성남시청)과 함께 한국 여자 쇼트트랙을 이끄는 ‘쌍두마차’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개인전을 물론 계주 우승의 핵심 역할이 기대되는 선수다.

심석희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계주 금메달, 1500 은메달, 1000 동메달을 따내며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스타로 우뚝 섰고, 이번 평창올림픽에서도 여자 대표팀의 주장으로서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평창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발생한 ‘선수촌 이탈 파문’으로 메달 사냥에 차질이 예상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에 대해 "대표팀으로부터 보고를 듣고 우선 해당 코치의 직무를 정지시켰다"며 "해당 코치로부터 손찌검 여부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그 코치를 대신해 박세우 경기이사를 코치로 합류시켜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