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선미의 쇼케이스가 화제인 가운데, 과거 그가 솔로 활동과 관련해 솔직한 심정을 밝힌 것이 재조명 되고 있다.
선미는 지난해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예쁜 모습과 민낯, 어엿한 숙녀가 된 지금의 나. 그리고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얼굴이나 분위기 등 내 안에 있는 모든 모습을 꺼내 보이고 싶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인터뷰에서 선미는 "그동안 나의 방향성에 대해 고민을 했다. 성격상 새로운 것에 도전이나 변화를 두려워하는 편이다. 그렇다고 우물 안 개구리처럼 한자리에 안주할 순 없었다. 그래서 일종의 도전을 하게 됐다"고 솔로 가수로 변신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또 선미는 "중요한 시점이기도 했고, 조금 더 다채롭게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다. 눈에 띄는 퍼포먼스가 아니더라도 음악으로 감동을 주는 가수, '믿고 듣는 선미'가 되는 게 궁극적인 목표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선미는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라마다서울에서 쇼케이스를 가졌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