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가수 미교(26·본명 전다혜)가 데뷔 쇼케이스에서 눈물을 터트렸다.

18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선릉로 일지아트홀에서는 신인가수 미교의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전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큰 사랑을 받은 미교의 공식 데뷔인 이날 그는 싱글 '유 앤 아이(YOU & I)'를 발표했다.

타이틀곡 '잊어도 그것이'는 헤어진 연인과의 이별 후를 그린 어쿠스틱 발라드로, 화려한 오케스트라에 애절한 미교의 보이스가 어우러졌다.

특히 이번 타이틀곡에는 가수 임창정이 작사에 참여했으며 드라마 '못된 사랑' OST인 윤미래의 '말없이 울더라도' 소유가 부른 '그녀는 예뻤다' OST '모르나봐' 등을 작곡한 작곡가 박정욱이 힘을 보탰다.

'계속 노래하고 싶어요'는 가수 겸 작곡가 박주훈이 자신의 꿈을 향해 걸어온 길을 회상하며 쓴 곡으로 미교의 또 다른 시작을 알리기에 충분했다.

이날 미교는 데뷔 쇼케이스에 앞서 이번 싱글에 수록된 '계속 노래하고 싶어요'를 라이브로 불렀다.

노래 말미 눈물을 참지 못한 미교는 "마지막에 계속 노래하고 싶어요라는 가사가 울컥하게 만들었다.벅차 올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잊어도 그것이'에 임창정이 작사에 참여한 이유에 대해 "직접 뵙지는 못했지만 좋은 곡을 받고, 너무 감사하게도 가사와 제목에 신경을 많이 써주셨다.덕분에 곡을 완성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이지민이 출연했다.

미교는 "이지민 배우가 너무나도 슬프게 우는 장면이 있는데 저도 그 부분을 모니터링하면서 눈물을 흘렸다"며 "덕분에 완성도가 높아진 것 같다"고 전했다.

또 미교는 "데뷔 싱글에 애절한 발라드만 수록이 됐는데 댄스나 힙합, 다른 장르에도 도전할 계획이 있는지?"라는 질문에 "걸그룹 출신이라 댄스곡 위주는 많이 해봤다.지금은 원하는 발라드도 하고 있기 때문에 팝발라드 장르의 노래를 해보고 싶다.힙합은 살짝 무섭다.래퍼 노래에 피처링은 가능하겠지만 그 이상은 힘들 것 같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미교의 첫 싱글 'YOU & I'는 19일 오후 6시 발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