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셀트리온(068270)이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실적을 갈아치웠다.

19일 셀트리온은 별도 기준 매출액 8289억원, 영업이익 5173억원의 지난해 경영실적을 잠정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43.5%, 영업이익은 104.7%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률은 62.4%를 기록했다.

자가면역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인 램시마의 지속적 유럽시장 점유율 및 미국 시장 판매 확대, 지난해 2월 유럽에서 판매 허가를 획득한 혈액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의 본격적인 판매 돌입이 실적 증가를 견인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램시마보다 빠른 속도로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는 트룩시마의 글로벌 판매 개시로 인한 제품 믹스의 변화, 매출 증가에 따른 규모의 경제 효과 및 수율 개선을 통한 원가경쟁력 확보 등에 따라 수익성 역시 증대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