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사람들을 보면 "저 사람들은 아마 먹는 걸 꽤 좋아할 꺼야"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은 경우가 많다.

비만 전문가들은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들을 많이 대하지만 먹는 걸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고 말한다.

에너지의 균형이 이뤄지지 않고 섭취하는 칼로리와 배출하는 칼로리에 차이가 생기는 것이 비만의 이유인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음식을 그렇게 탐하지 않아도 체중이 늘어나는 뜻밖의 이유가 있다.

‘허프포스트’가 이런 이유 3가지를 소개했다.

1. 수면 박탈 수면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저평가된 측면이 있다.

여러 연구 결과, 체중과 수면 부족 간에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빠르게 돌아가는 세상에 적응하며 살려면 밤늦게까지 일해야 하는 경우가 많지만 반드시 재충전의 시간을 갖도록 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체중을 줄이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해 봤지만 잘 안 된다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수면이 몸무게를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을 말하면 깜짝 놀라는 경우가 많다"며 "미국인들은 평균 6시간 밖에 자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는 데 최소 7시간 이상 수면을 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한다.

2. 유전자와 가족력 불행하게도 아버지로부터 스타일 감각보다 뚱뚱한 몸매를 물려받을 수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부모 중 한명이나 둘 모두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경우 자녀들도 과체중이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유전 인자는 신체가 지방을 어떻게 배급하고 어디다 축적해야하는 지를 결정할 수 있다.

친인척 중에 뚱뚱한 사람들이 있다면 당신도 그렇게 될 가능성이 커진다.

하지만 유전은 건강과 웰빙에 영향을 주는 한 가지 구성 요소밖에 되지 않는다.

개인적인 선택은 유전자만큼 자신의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건강에 좋은 음식을 먹고 운동 등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면 비만을 물리칠 수 있다.

3. 약 현대의 치료약들은 놀라운 효능으로 수명을 늘리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기여하고 있다.

그러나 생물학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주는 약들 중에는 또 다른 문제를 일으키는 것들도 있다.

항우울제나 항발작제 같은 약은 체중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의사의 처방에 따라 이런 약을 꼭 복용해야 한다면 식이요법을 통해 체중 증가를 막아야 한다.

[사진=아이클릭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