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부천 이재현 기자] "즐긴다는 것이 쉽지는 않은데, 부담을 좀 덜어냈으면 해요."임근배 삼성생명 감독은 19일 하나은행과의 ‘2017-20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원정경기를 앞두고 걱정이 많았다.

최근 3연패에 빠지며 선수단 분위기가 다소 가라앉았기 때문이다.

연패를 거듭하며 3위 신한은행과의 경기차는 어느새 2경기 차까지 벌어졌다.

특히 가장 최근 경기였던 지난 17일 국민은행과의 경기는 3쿼터까지 앞서 있었음에도 4쿼터에 허무하게 역전패를 허용하기도 했다.

최근 선수단의 침체를 지켜본 임 감독은 하나은행과의 일전을 앞둔 선수단에게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역시 연패로 인한 부담감을 덜고 자신감을 되찾기를 바랐다.

임 감독은 "사실 연패에 빠져있다고 해서 부담을 느끼진 않는다.당연히 플레이오프 진출을 목표로 뛰어야 하지만, 선수들이 부담감에 시달려 슛 시도를 주저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코트에서 자신감을 가지고 슛을 던지는 한편 그리고 즐길 줄도 알아야 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임 감독은 "실패를 해도 자신감 있게 슛을 시도해야, 자신의 템포를 유지할 수 있다.오히려 주저하다가 어쩔 수 없이 슛을 던지면 그야말로 난사가 된다.여자농구에는 다음 찬스라는 개념이 없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