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팀 코치에게 폭행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1, 사진)의 소속사가 입장을 표명했다.

지난 16일 심석희는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훈련 중 휴식 시간에 대표티 코치 A씨에게 손찌검을 당하고 선수촌을 이탈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이틀 후 대표팀에 복귀해 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19일 심석희의 에이전시 갤럭시아SM은 보도자료를 내고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공식입장을 표명하면서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해주기를 촉구했고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주기를 당부했다.

아울러 사건 피해 당사자에게 응원과 격려를 부탁했다.

다음은 심석희 에이전시 갤럭시아SM 입장 전문.안녕하십니까.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갤럭시아SM 입니다.

이틀 전 대표팀 내부에서 발생한 문제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정확한 사실 확인과 선수를 보호하기 위하여 소속사의 공식 입장을 표명합니다.

첫째, 연맹의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합니다.

현재는 선수와 코치 사이에 발생한 일에 대해 사실 확인이 명확히 되지 않은 상태이며, 추측성 기사가 양산되고 있습니다.

감독 기관인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 사태 전모를 정확히 파악해, 소상히 밝혀줄 것을 촉구합니다.

둘째, 추측성 보도에 대한 자제 부탁드립니다.

현재 올림픽을 앞두고 있는 시점인 만큼 선수의 안정이 가장 필요한 부분입니다.

선수가 심리적으로 안정을 회복해 훈련에 전념할 수 있도록 추측성 기사는 자제하여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저희 소속사에서도 정확한 사실 확인이 마무리 되는대로 보도자료를 통해 다시 말씀드리겠습니다.

셋째, 심석희 선수의 현재 입장입니다.

이번 사건을 통해 충격이 가장 큰 것은 선수 본인 일 것입니다.

현재 심석희 선수는 올림픽을 위해 훈련에 적극 참여하겠다는 본인의 의지로 훈련장에 복귀한 상태이며, 힘든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