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 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가 김성근(76) 전 한화 감독을 코치 고문으로 선임했다.

일본 매체 닛칸스포츠, 풀카운트 등은 19일 구단 발표를 인용해 김 전 감독의 소프트뱅크 코치고문 취임 사실을 전하며 "김 전 감독은 팀의 미야자키 전지훈련부터 공식 합류해 2군과 3군 코치들을 중점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 전 감독의 소프트뱅크 코치 고문 취임은 오사다하루 소프트뱅크 회장의 제안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실제로 지난해 12월에는 소프트뱅크 관계자가 한국을 찾아 김 전 감독에게 공식적으로 영입을 제안한 바 있다.

닛칸스포츠는 김성근 전 감독의 이력을 꽤 상세히 전했다.

이 매체는 "지난해 5월 한화에서 물러날 때까지 KBO리그에서만 7개 팀 감독을 맡은 바 있고, 특히 2007년부터 2011년까지 SK 감독을 맡아 3차례 우승한 전례가 있다.한국에서는 ‘야신(야구의 신)’으로 통했다"라고 보도했다.

김 전 감독은 일본에서도 코치로 지낸 바 있다.

지난 2005년 지바 롯데 마린스의 팀 코디네이터로 입단해 2006년에는 1,2군 순회코치를 역임했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