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배병만 기자]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서바이벌 리얼리티 프로그램인 ‘파라다이스시티 프리젠트 신데렐라 스토리 of KLPGA’를 진행한다.

글로벌투어로 나아가기 위해 동남아지역을 집중 공략하고 있는 KLPGA는 IQT(인터내셔널 퀄리파잉 토너먼트) 참가자와 추천 선수를 중심으로 외국인 참가자를 선발했다.

동남아 5개국(중국, 태국, 대만, 말레이시아, 필리핀)과 미국 등 6개국에서 모두 12명의 선수가 확정됐다.

참가 선수는 합숙과 동시에 페어웨이 안착, 퍼트, 트러블샷 대결, 36홀 스트로크 플레이 등 다양한 방식의 서바이벌 미션으로 대결을 펼치며, 마지막까지 살아남은 최종 2명에게는 2018시즌 KLPGA투어 10개 대회(상반기 5회, 하반기 5회)의 출전 기회를 부여한다.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참가자 12명이 한국을 방문해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KLPGA를 찾아 사무국을 견학하고, KLPGA투어의 역사와 정보, 2018시즌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골프여제 박인비가 선수들을 응원하는 영상편지를 보내오기도 했다.

사무국 견학 후에는 세계 골프 박물관에 들러 세계 골프 역사와 KLPGA의 역사에 대해 자세히 설명을 들으면서, KLPGA를 대표하는 선수들과 협회에서 기증한 기념품(트로피, 골프백, 핸드프린팅 등)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KLPGA는 "촬영은 현재 말레이시아에서 진행되고 있으며 방송은 2월 말부터 60분 분량으로 총 10회 방영될 예정이다.방송이 확정된 국가는 대만,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중국, 브루나이, 인도네시아 등 총 7개국(8개 채널)이며, 이 외 3개국에서 방송 여부에 관해 추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확정된다면 동남아시아 10개국에서 ‘신데렐라 스토리 of KLPGA’가 방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투어로 나아가고 있는 KLPGA투어는 ‘신데렐라 스토리 of KLPGA’를 통해 해외 선수들에게 국내투어 참가 기회를 넓히고, 스타 선수를 발굴하여 아시아 지역뿐만 아니라 전세계에서 골프 한류의 바람이 불어오길 기대하고 있다.

KLPGA가 주관하는 ‘파라다이스시티 프리젠트 신데렐라 스토리 of KLPGA’는 파라다이스시티가 후원하고 쿼드스포츠가 기획 및 운영한다.

man@sportsworldi.com참가자들 단체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