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이 연일 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다. 미세먼지 감소를 위한 각종 정부정책들이 나올 정도로 생각보다 심각한 상황이다. 사계절 내내 미세먼지와 함께 살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집 밖을 나서는 순간부터 우리를 위협하는 미세먼지는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아주 작은 물질로써, 대기 중에 오랫동안 떠다니거나 흩날려 내려오는 직경 10㎛ 이하의 입자상 물질을 말한다.
석탄, 석유 등의 화석연료가 연소될 때 또는 제조업 공장이나 자동차 매연 등의 배출가스에서 나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기관지를 거쳐 폐에 흡착돼 각종 폐질환을 유발하는 대기오염물질로 WTO(세계 보건기구)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일 정도로 우리 건강에 좋지 않다.
특히, 소음성 혹은 노인성 난청 등으로 인해 보청기를 착용하는 난청인이라면 보청기 관리에도 좀 더 신경을 써야 한다. 이에 최근 ‘대한민국 중소중견기업 혁신대상’에서 기술 혁신 부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한 ‘국내 보청기 브랜드’인 딜라이트 보청기와 함께 미세먼지가 심한 날의 보청기 관리 주요 사항에 알아봤다.
보청기는 미세먼지에 직접적으로 노출되므로 깨끗한 청소를 통한 청결유지가 필수다. 이를 위해선 보청기를 부드러운 헝겊이나 면봉을 이용해 닦아줘야 한다. 특히 귀지는 딱딱하게 굳어지기 전에 빼내어야 하기 때문에, 부드러운 보청기 전용 청소용 솔을 이용해 배터리 도어와 볼륨 조절기 주변, 리시버 부분에 있는 귀지나 미세한 먼지를 매일 제거해 준다.
보청기 속에 있는 먼지나 이물질을 확실히 제거해야겠다는 마음에 임의로 분해하거나 수리하게 되면 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알코올이나 세제를 이용해 보청기의 이물질을 제거하려고 시도하는 것도 금지다.
좀 더 정밀한 청소와 관리를 원한다면 주기적으로 보청기 센터를 방문하여 보청기 전문 클린시스템을 이용해 보다 깔끔한 정리가 가능하다.
구호림 딜라이트 보청기 대표(이학박사, 청각학전공)는 “난청인이라면 늘 착용해야 하는 보청기는 미세 먼지에 민감한 의료기기”라며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그 수명이 줄어들 수도 늘어날 수도 있기 때문에, 보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딜라이트 보청기는 현재 국내에서의 판매는 물론 동남아, 남미, 미국으로 제품도 수출하고 있으며, 이러한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지난 12월 '제9회 대한민국 중소중견기업혁신대상'에서 기술혁신 부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수상을 기념해 난청인들의 보청기 구입 부담 해소를 위한 특별할인 프로모션도 현재 실시 중에 있다. 모델 및 채널에 따라 72만원부터 150만원의 가격으로 소비자들에게 판매 중이며, 이는 같은 성능 타사 대비 최대 70%이상 저렴하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고정호기자 jhkoh@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