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 원장은 19일 금감원에서 주요 회계법인 대표와의 오찬 간담회를 열고, 외부감사법 전면 개정을 계기로 회계투명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데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 원장은 "최근 수년간 발생한 대형 분식회계 사건을 계기로 회계부정 근절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돼 외부감사법이 전면 개정됐다"며 "제도의 시장 안착을 위해 선의의 기업이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소속 회계사들의 전문성 함양 및 충분한 감사 시간 투입을 통해 감사품질 제고에 힘써 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 원장은 "상장법인 감사인 등록제 도입과 부실감사에 대한 제재 강화 등으로 감사품질관리의 중요성이 커진 만큼 회계법인 경영진 차원에서 감사 품질을 우선하는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조직과 제도를 정비하는 등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향후 최 원장은 추가적으로 중소형 회계법인 대상 간담회를 개최해 회계업계의 전반적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