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부천 이재현 기자] 자신감의 차이에서 승부가 갈렸다.

삼성생명과 하나은행간의 맞대결 이야기다.

삼성생명은 19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은행과의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83-73(17-19 19-17 21-26 26-11)로 이겼다.

이로써 삼성생명은 10승째(13패)를 올리면서 3위 신한은행과의 격차를 1경기 반 차이로 좁혔다.

반면 하나은행은 시즌 15패째(8승)를 기록하며 2연패에 빠졌다.

여전히 5위에 머물렀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양 팀의 감독들은 미리 합의라도 한 듯이 각자 소속팀의 단점을 중점적으로 설명했다.

이환우 하나은행 감독은 이번 시즌 내내 팀의 단점으로 꼽혔던 승부처에서의 자신감·투지 부족을 꼽았다.

이 감독은 "지난 15일 우리은행과의 경기에서도 상대가 부딪히니 그대로 주눅이 들어 밀려나더라. 경기 초반은 잘했지만 4쿼터 승부처에서 움찔하다가 한 순간에 무너진 것이다.소극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없다.분명 열심히는 하고 있으니 언젠가는 극복할 문제겠지만 투지가 보이지 않는 부분은 정말 아쉽다"라고 밝혔다.

역시 임근배 삼성생명 감독 역시 자신감 결여를 팀의 문제로 지적했는데, 지적의 방향은 조금 달랐다.

몸싸움이 아닌 슛 시도에서 자신감을 찾기를 바랐던 것. 임 감독은 "슈팅 타이밍이 나왔는데 주저하더라. 실패의 부담에 짓눌리지 말고 찬스가 나면 곧장 시도해야 한다.이는 팀의 에이스인 엘리사 토마스도 마찬가지다"라고 답했다.

팽팽했던 양 팀의 경기는 4쿼터에 갈렸다.

흥미로운 점은 자신들의 단점을 극복한 팀은 승리를 거뒀고, 패한 팀은 고질적인 단점에 발목이 잡혔다는 부분이다.

3쿼터까지만 하더라도 62-57로 앞서 나갔던 팀은 하나은행이었다.

그러나 4쿼터 들어 승부의 추가 급격하게 삼성생명 쪽으로 기울어졌다.

쿼터 시작과 동시에 2개의 자유투를 꽂아넣은 고아라가 추격의 불씨를 댕겼고 이어 고아라의 스틸 후 박하나가 페인트 존에서 골밑슛까지 성공시키며 어느새 점수 차는 한 점 차까지 좁혀졌다.

경기 종료 9분 11초를 남기고 김한별이 속공까지 성공하며 삼성생명은 결국 63-62 역전에 성공했다.

한 번 기세를 탄 삼성생명은 거세게 상대를 몰아쳤다.

해당 쿼터에만 스틸이 6개나 나오면서 삼성생명의 공격에도 한 층 불이 붙었다.

이전의 단점이었던 슈팅 자신감 저하는 온데간데 없이 사라졌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 30점 19리바운드 9어시스트를 올린 토마스는 4쿼터에만 10점 5리바운드 3스틸을 기록하며 무서운 뒷심까지 선보였다.

반면 하나은행은 또다시 고질적인 4쿼터 자신감 저하에 눈물을 보여야 했다.

3쿼터까지 경기를 잘 풀어나갔음에도 체력이 급격하게 떨어지면서 잔 실수가 눈에 띄게 증가했고, 이는 자연히 자신감 하락으로 이어졌다.

코트 내에서 분위기를 전환해줄 분위기 메이커마저 전무한 하나은행은 그대로 주저앉았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WKBL 제공/삼성생명 선수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