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위기 또 위기다.

kt가 19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KCC와의 홈경기에서 86-91 패배를 당했다.

하승진에게 19점 14리바운드를 내줬고 찰스 로드에게도 24점 12리바운드를 빼앗겼다.

안드레 에밋도 19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 이정현까지 14점을 기록하면서 kt는 KCC 주전 4명에게 두 자리 수 득점을 헌납했다.

이날 패배로 kt는 2연패와 함께 5승 30패를 기록, 최하위에 머물렀다.

KCC는 4연승과 함께 25승 11패로 2위를 지키며 선두 DB(26승 9패)와의 격차를 1.5경기로 좁혔다.

이번 시즌 kt의 레이스는 굉장히 암담하다.

개막전에서 빅맨 김현민이 아킬레스건이 파열돼 시즌아웃 판정됐고 김우람 박철호 등도 크고 작은 부상으로 시름했다.

외인 리온 윌리엄스도 부상으로 중도 교체. 르브라이언 내쉬가 합류하는데 이른다.

결국 4라운드가 끝나가는 동안 kt는 벌써 30패를 당하며 사실상 최하위가 유력해지는 상황.동기부여마저 상실되면 안 된다.

조동현 kt 감독도 선수들에게 뭔가 하나라도 얻어가는 경기가 필요함을 역살했다.

하지만 승리 없는 경험치는 선수들에게 큰 보약이 되지 않는다.

앞서가다가도 4쿼터만 되면 늪에 빠진 것처럼 움직이지 못한다.

그렇다보니 좀처럼 마음 먹은대로 kt의 경기가 풀려가지 않는다.

kt는 이날 경기에선 김기윤(피로골절)과 내쉬(무릎 부상)마저 결장했다.

차포마상이 다 빠진 채로 상위권 KCC와의 경기라 어려움이 예상됐다.

하지만 초반에는 잘 싸웠다.

허훈을 비롯해 맥키네스, 김영환, 김민욱, 박철호가 고른 지원 사격을 보였다.

군에서 돌아온 김현수도 2쿼터 6점을 보태주면서 kt는 전반 50-38로 깜짝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마의 후반전을 견뎌내지 못했다.

3쿼터까지 70-66으로 잘 버텼지만 4쿼터 KCC 하승진과 에밋에게 연속 득점을 내주며 역전을 헌납했다.

거기까지였다.

한 번 리드를 잡은 KCC는 이정현과 송교창까지 득점에 가세하며 순식간에 경기를 원사이드로 만들었다.

맥키네스가 4쿼터 무득점에 그친 것도 뼈아팠다.

kt는 이날 패배로 승률이 0.142까지 추락했다.

현재 흐름이면 구단 역사상 최저 승률(0.222·12승42패·2008-2009시즌) 경신이 유력하다.

현행 54게임 체제 이후 역대 최저 승률인 2005-2006시즌 전자랜드(0.148·8승46패)의 불명예 기록도 멀지 않다.

우선 4승을 쌓아야 굴욕을 벗을 수 있는데 반전의 키가 좀처럼 보이지 않아 답답하다.

한편 전자랜드는 울산 원정에서 모비스에 84-80 승리를 챙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