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가수 선미의 신곡 '주인공'이 표절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작곡가 테디가 '100% 창작물'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18일 공개된 선미의 신곡 '주인공'은 공개 직후 영국 가수 셰릴 콜의 '파이트 포 디스 러브(Fight for this love)'와 비슷하다는 의견이 이어지며 표절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소속사 더블랙레이블 측은 19일 늦은 저녁 보도자료를 통해 "선미의 '주인공' 표절 논란에 대한 더블랙레이블의 공식입장입니다.'주인공'은 100% 창작물로서 논란이 되고 있는 곡을 참고한 일이 전혀 없음을 분명하게 밝힙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주인공'의 작곡 및 프로듀싱은 테디가 맡았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