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로 극장에서 즐기는 VR 만화 체험 공간이 열린다.

CJ CGV는 ㈜덱스터스튜디오와 협업해 CGV용산아이파크몰에 위치한 V버스터즈(V BUSTERS)에 가상현실(VR)로 만화를 볼 수 있는 ‘VR TOON’을 오픈했다고 19일 밝혔다.

VR TOON이 입점한 V BUSTERS는 VR과 체감형 스포츠(Virtual Sports) 등 신기술 기반의 다양한 놀거리를 즐길 수 있는 신개념 엔터테인먼트 공간이다.

VR TOON은 360도 구(球) 형태의 이미지를 활용해 독자들이 실제 만화 속에 들어가 있는 듯한 생생함을 더한다.

고객 시선에 따라 기존 만화 속의 말풍선이 내레이션과 효과음 형태로 변경되어 몰입감을 배가시킨다.

VR TOON은 수동형 및 감상형 VR 콘텐츠와 달리 고객이 직접 VR 컨트롤러를 이용해 만화 장면을 넘길 수 있어 인터렉티브 요소가 강화된 점이 특징이다.

VR TOON의 첫 작품으로는 네이버 인기 공포 웹툰 ‘DEY 호러채널’(글/그림 DEY)의 에피소드 ‘살려주세요’가 선정됐다.

‘살려주세요’ VR 버전 제작은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을 투자·제작한 영상 콘텐츠 전문 기업 덱스터스튜디오가 맡아, 어두운 방안에서 느낄 수 있는 공포를 3차원으로 극대화시켰다.

CJ CGV 컬처플렉스 기획팀 성인제 팀장은 "극장 최초로 오픈한 ‘VR TOON’은 인기 만화 및 웹툰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앞으로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CJ CGV는 VR, 스포츠, 만화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강화해 ‘문화 놀이터’ 콘셉트의 컬처플렉스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7월 오픈한 V BUSTERS는 오픈 이후 지금까지 약 7만 명의 고객이 방문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전체 방문객 중 약 72% 이상이 2030 고객들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고객들의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콘텐츠는 VR 래프팅, 열기구 등의 VR 어트랙션으로, 전체 고객 중 약 40%를 차지했다.

CJ CGV는 VR TOON 도입을 비롯해 향후 드론 조종으로 경품을 획득하는 ‘드론 슈팅’, 틀린그림찾기 콘셉트의 체감형 아케이드 게임 ‘히든 터치’ 등의 신규 콘텐츠를 지속 개발하고 선보일 계획이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