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에 남북 단일팀 구성과 한반도기 공동 입장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발송했다.

나 의원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여자아이스하키팀 단일팀 구성에 있어 최종 엔트리를 확대하는 것은 올림픽 헌장 취지인 공정한 경쟁에 배치된다"며 "무엇보다 단일팀 구성으로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 기회가 사실상 박탈되는 측면을 용납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IOC와 IPC 지도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1936년 베를린 올림픽을 연상시킬 만큼 이번 올림픽을 체제 선전장으로 활용하려 한다"며 "이는 올림픽 헌장에 명시된 '정치적 중립성' 원칙을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당파적 이익을 위해 올림픽이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단일팀 구성과 한반도기 공동 입장에 대한 대한민국 대다수 국민들의 우려를 반영해 IOC 헌장과 올림픽 정신에 부합한 IOC 결정을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