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북한에 예술단 사전점검단 남방 중지에 대한 사유를 알려줄 것을 요청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우리 측은 오늘 오전 11시 20분쯤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 수석대표 명의의 전통문을 보내 북측이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파견을 중지한 사유를 알려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우리측은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사전점검단 방문과 활동에 대한 준비가 다 돼 있는 만큼 남북이 일정을 다시 협의해 이행해 나가면 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제 통보한 금강산 지역 남북 합동 문화행사와 마식령 스키장 남북 스키선수 공동훈련을 위한 사전점검단 파견도 양측이 합의한 대로 이행해나가자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19일 오후 10시쯤 20일로 예정됐던 현송월 삼지연 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평창 올림픽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을 돌연 취소했다.

하지만 그 이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