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최은경이 군살없는 완벽한 보디라인을 자랑했다.

최은경은 19일 인스타그램에 "여행하며 많이 먹은 건 그때 그때 빼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최은경은 핑크 톱에 회색 트레이닝팬츠를 입고 거울을 이용해 자신을 촬영하고 있다.

특히 최은경은 군살 하나 없는 탄탄한 복근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최은경은 "오늘은 허리가 아파서 팔과 어깨만 잡았는데 그래도 20년간 만들어둔 근육이 있으니 배 운동 안 한 지 2주 넘었는데 배가 아주 많이 흐트러지진 않았네"라고 덧붙였다.

최은경은 이어 "전 식단 조절을 아예 안 하나는 1인이에요"라며 "그래서 평상시 숨쉬듯 매일 운동해야 합니다.그래서 많이 먹어도 갑자기 폭망하지 않아요. 그래도 꾸준히 먹으면 망합디다.올해는 모두들 근육 장착하세요"라고 몸매 유지 비결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