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예능과 교도소, 의외의 조합이 의외의 꿀잼을 이끌어냈다.

19일 첫 방송된 JTBC ‘착하게살자’는 죄를 짓고 처벌을 받는 실제 과정을 공개하는 국내 최초 사법 리얼리티다.

7인의 스타들의 수감생활뿐만 아니라 또한 상대적으로 조명 받지 못했던 교정공무원들의 노고까지 담아낼 예정이다.

단순 교도소 체험이 아닌 구속부터 재판, 수감까지 사법 시스템이 작동하는 일련의 과정을 리얼하게 보여줄 예능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독특한 콘셉트만큼 방송 역시 독특한 분위기로 시선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보성 박건형 김종민 돈스파이크 유병재 위너의 김진우 JBJ의 권현빈이 저마다 본의 아니게 함정에 빠져 죄를 짓고, 교도소에 가는 과정이 공개됐다.

굳게 닫힌 철문 앞에 도착한 7인의 죄인들은 엄숙한 분위기에 초조함을 감추지 못한 채 긴장된 표정으로 교도소에 첫 발을 들였다.

신입 입소 절차를 밟기 위해 실제 수용자들과 똑같이 신입실로 향해, 항문검사를 비롯한 신체검사, 신원 대조 확인 등의 과정을 거쳐 눈길을 끌었다.

법무부 협조 아래 실제 경찰서, 법원, 구치소, 교도소에서 촬영을 했으며 현직 교도관, 경찰관 및 법조인들도 직접 참여한 만큼 현실감 역시 높아 더욱 시선을 모았다.

신선한 예능에 시청자들의 반응 역시 좋다.

방송 직후 많은 시청자들이 "메세지와 재미 모두 있는 괜찮은 예능"이라는 평을 보내고 있다.

앞서 범죄 미화가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지만 오히려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예능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 시청률 역시 3.5%(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좋은 출발을 알렸다.

‘착하게 살자’가 흥행세를 타고 예능의 새로운 문을 열며 판도를 뒤집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kwh0731@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