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평창올림픽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단 규모가 22명으로 확정됐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의 올림픽 박물관에서 ‘남북 올림픽 참가회의’를 진행한 결과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 선수 22명이 참가한다"고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북한 임원(코치 포함) 24명을 포함한 전체 북한 선수단 규모는 46명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참가 선수들은 3개 종목과 5개 세부 종목에 걸쳐 평창올림픽 무대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논란이 있었던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에는 북한 선수 12명이 합류, 3명이 출전할 전망이다.

단일팀의 엔트리는 35명으로 늘었지만,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 선수는 22명으로 다른 팀과 동일하다.

감독은 현재 한국 사령탑인 새러 머리 감독이 맡는다.

자력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하고도 출전 신청을 하지 않았던 피겨스케이팅 페어 렴대옥-김주식도 평창행이 결정됐다.

쇼트트랙에선 남자 1500m의 정광범과 500m의 최은성이 와일드카드(특별출전권)를 받았고, 크로스컨트리 스키 한춘경, 박일철, 리영금 알파인 스키 최명광, 강성일, 김련향 등도 평창 무대에 서게 됐다.

한편, 남북한은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에서 ‘KOREA’라는 이름으로 한반도기를 들고 행진하기로 했다.

기수는 남북에서 각각 1명씩, 남자 선수 1명과 여자 선수 1명으로 구성된다.

남북 선수단은 한반도 기가 그려진 특별단복을 입으며, 단일팀 영문 축약어는 ‘COR’이다.

국가는 아리랑으로 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