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차현정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에 예술단을 파견하기 위한 북한의 사전점검단이 예정보다 하루 순연된 21일 방남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20일 북측이 통지문에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사전점검단을 경의선 육로를 통해 파견하며, 일정은 이미 협의한 대로 하면 될 것이라고 통지해 왔고 우리 측은 이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이날 오후 6시40분께, 사전 점검단의 21일 방남 통보 내용을 담은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 리선권 명의 통지문을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내왔고, 정부는 그로부터 약 1시간 후 동의 입장을 전달했다.

이로써 북한의 중지 통보 등으로 인한 혼선은 하루 만에 일단락되게 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일정을 제외한 방남단 구성 등은 모두 당초 협의한 내용 그대로"라며 "북측이 전날 일방적으로 방남을 중지한 이유를 통지문에서 설명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이끄는 7명의 사전 점검단은 21일 남한을 방문해서 일단 강릉으로 이동해 공연장 본 뒤에 다시 서울로 올 것으로 알려졌다.

1박 2일의 남한 체류기간 공연장 시설을 둘러보고 공연 일정 및 내용 등과 관련해 남측과 협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 북측은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을 대표로 하는 7명의 사전점검단을 다음날인 20일 1박 2일 일정으로 보내겠다며 경의선 육로를 이용하겠다고 통지했으나 돌연 이유에 대한 설명 없이 예정됐던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을 하는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방남을 중지한다고 일방 통보했다.

이에 정부는 20일 오전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파견 중지 사유를 알려줄 것을 요청하는 전통문을 발송했고 북측은 21일 점검단 파견 입장을 전해왔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기자실에서 북측 평창 파견 예술단 사전점검회의 방남 취소 통보 관련 브리핑을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