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허영란(위 사진)이 '남편 재벌설'에 입을 열었다.

21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남편을 공개한 허영란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허영란은 '남편 재벌설'에 대해 언급하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하지만 남편의 가치는 재벌"이라고 덧붙인 허영란은 "끼와 능력은 대단하기에 재벌이랑 결혼한 것이 맞는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허영란의 남편 김기환(아래 사진)은 "매니저로 알고 있는 사람도 있고, 뒤에서 '저 사람 재벌이다'라고 하시는 분도 있다"며 웃었다.

김기환은 아내에 대해 "생활력이 굉장히 강하다"며 "아내가 어릴 때부터 배우를 해서 사업은 못 할 줄 알았는데 매출이 조금 떨어지면 다음날 더 열심히 한다"고 말했다.

한편 연극 무대에서 만난 두 사람은 지난해 5월 결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