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가인터넷이 출시 2년 7개월 만에 가입자 400만을 넘어섰습니다.
KT는 "기가인터넷 가입자 400만은 국내 통신 3사 기가인터넷 가입자 추정치 670만명 가운데 약 60%에 달하며, 올해 5월에는 통신사 최초로 기가인터넷 가입자 수가 전체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수의 5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KT가 2014년 10월 국내 최초 전국 상용화한 출시 14개월 만인 2015년 12월 가입자 100만을 달성했으며, 이후 9개월여 만에 200만 돌파, 8개월여 만에 300만 돌파, 다시 8개월여 만에 400만을 기록하는 등 가입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전체 인터넷 이용자 5명 중 1명 꼴(2017년 11월 말 기준 인터넷 가입자: 약 2100만명)로 KT 기가인터넷을 쓰는 셈이라는 게 KT의 설명입니다.
이 같은 KT 기가인터넷 성장의 배경에는 KT의 공격적인 유선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원동력으로 꼽힙니다.
KT는 지난 2014년 3년간 총 4조 5,000억원 규모의 기가급 네트워크 투자계획을 발표했으며 작년까지 기존 계획보다 4,000억원 추가된 총 4조 9,000억원의 기가 인프라 투자를 완료했습니다.
실제 KT는 통신 3사중 가장 높은 광시설(FTTH-R) 비중(56%)을 갖고 있습니다.
KT 기가인터넷은 결합상품 출시를 통해 사용자들의 만족도를 높였습니다.
KT는 지난해 8월 통신사 최초 웨이브2(Wave2) 기술이 적용된 보급형 무선 와이파이 공유기 ‘기가 와이파이 웨이브2(GiGA WiFi Wave2)’를 출시했습니다.
이를 통해 와이파이 동시 가입률을 기존 47%에서 62%로 끌어올리며 전체 KT 기가인터넷 가입자 400만 중 약 250만명이 인터넷과 와이파이 서비스를 함께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KT 기가인터넷 만족도도 한층 더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T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중 기가인터넷 가입자 비중이 2015년도에 25.7%에서 2017년도 66.6%로 약 2배 이상 상승했습니다.
2017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 조사에서 초고속인터넷 부문 1위를 비롯해 2017년도 6대 인증기관 (한국산업의브랜드파워/한국품질만족지수/한국서비스품질지수/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한국산업의고객만족도/품질만족대상)에서 만족도 1위를 차지했습니다.
한편 KT는 연내 10기가 인터넷을 상용화할 예정입니다.
그동안 KT는 2016년 국내 최초로 ‘10기가 인터넷’을 시범 적용해 서울, 경기, 평창 등 10기가 인터넷 구축과 시범서비스를 확대해왔습니다.
원성운 KT 인터넷사업담당 상무는 “KT 기가 인터넷 가입자 400만 돌파는 품질 좋은 기가인터넷의 만족도가 높다는 것을 잘 보여준다”며 “앞으로도 KT는 1위 인터넷 서비스 사업자로 우수한 기술력과 커버리지를 바탕으로 최고의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신인규기자 ikshin@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