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상엽(위 사진 왼쪽)이 아나운서 장성규(위 사진 오른쪽)와 발음 대결을 벌이며 화제가 됐다.

20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게스트로 출연한 이상엽이 장성규를 희망 짝꿍으로 지목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엽은 장성규에 대해 "살면서 이런 특이한 캐릭터를 본 적이 없다"며 짝꿍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상엽의 바람대로 등장한 장성규는 '책 빨리 읽기' 미션에 도전하며 이상엽과 발음 대결을 펼쳤다.

"뉴스가 안 된다는 걸 보여달라"는 장난스러운 이수근의 말에 장성규는 정확한 발음과 함께 아나운서로서의 면모를 드러내다가도 "뉴스 안녕~"이라며 예능감을 숨기지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에 도전한 이상엽 역시 문장을 매끄럽게 읽었으나 결국 실패하며 안타까움을 샀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JT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