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알렉스(본명 추헌곤·39)가 패션 관련 사업을 하는 여자 친구와 이달 결혼한다.

21일 소속사에 따르면 알렉스는 오는 27일 부산의 한 휴양 시설에서 9살 연하의 여자친구와 화촉을 밝힌다.

두 사람은 지난해 여름 지인의 소개로 만나 교제를 해왔다소속사는 "두 사람이 부산에 연고는 없지만 아는 분의 소개로 ‘스몰 웨딩’에 적합한 장소로 결정했다"며 "알렉스가 여자 친구가 일반인이어서 양가 가족만 참여한 가운데 조용하고 소박하게 예식을 치르고 싶어했다"고 밝혔다.

알렉스는 2004년 혼성 그룹 클래지콰이로 데뷔했으며 2008년에는 솔로 앨범을 내기도 했다.

‘파스타’ ‘웃어라 동해야’ ‘천일의 약속’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등의 드라마에 출연해 연기자로도 활동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