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인천 박인철 기자] 위기에는 역시 에이스다.

신한은행이 21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KEB하나은행과의 홈경기에서 75-70(13-21 18-18 24-18 20-13) 승리를 거뒀다.

김단비가 23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 3스틸, 카일라 쏜튼이 26점 9리바운드로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신한은행은 쾌조의 6연승을 달리면서 12승11패로 3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반면 하나은행은 3연패를 당하며 8승16패. 5위에 머물렀다.

양 팀 감독은 이날 경기를 ‘승부처’라 입을 모았다.

그도 그럴 것이 선두 우리은행(19승4패)과 2위 KB국민은행(16승7패)은 전력이 탄탄해 사실상 현재 순위를 끝까지 지킬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플레이오프(PO) 마지막 남은 한 자리를 두고 신한은행과 삼성생명(10승13패), 하나은행이 다퉈야 한다는 얘기다.

맞대결에서 지면 그만큼 더 치명타다.

이날 경기의 히로인은 김단비였다.

중요한 순간마다 알토란 같은 득점포를 작렬했다.

55-57로 뒤진채 시작한 4쿼터 골밑슛으로 동점을 만들더니 57-59에선 짜릿한 3점포로 역전까지 만들었다.

73-70으로 쫓긴 종료 7.5초전에는 쐐기의 자유투 2개로 승리를 확정했다.

3쿼터까지 줄곧 리드를 잡던 하나은행은 4쿼터 김단비 저지에 실패하며 뼈아픈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김단비는 신기성 신한은행 감독이 가장 믿는 에이스다.

김규희, 곽주영 등이 부상으로 시름하는 가운데 김단비는 평균 12.05점 5.3리바운드 4.3어시스트(이날 경기 전까지)로 꾸준히 버텨주고 있다.

또 워낙 팀이 분위기를 잘 타는 팀이라 연패 연승 기간 업&다운이 극심한데 김단비가 침착하게 중심을 유지하고 있어 한숨 덜 수 있다.

신 감독은 "김단비는 기량뿐 아니라 투쟁심도 좋아 선수들도 믿고 경기에 임한다.역시 중요한 경기에서 빛이 나는 선수"라면서 "이날 경기와 다음 경기인 삼성생명전은 놓칠 수 없다.연승은 잊고 나부터 평정심을 찾을 것"이라 말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WKB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