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는 곧 다가올 민족 고유의 명절 설날을 앞두고 오는 22일부터 31일까지 이용객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도내 판매시설, 여객시설, 공연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184개소에 대하여 일제 안전점검에 나선다.

점검반은 김남일 경상북도 도민안전실장을 단장으로 관련부서 공무원뿐만 아니라 전기.가스안전 전문기관의 민간 안전관리자문단과 합동으로 구성하여 점검에 대한 객관성과 전문성, 신뢰성을 높였다.

주요 점검내용은 기둥, 보 등 주요부재 및 전기, 가스, 소방 등 설비시설 관리실태, 시설 및 운영기준 등 관련규정 준수 여부, 연휴기간 중 예방활동 강화 및 비상연락체계 등 유사시 대응계획 등이다.

다중이용시설은 많은 이용자가 몰리는 탓에 항시 안전사고에 취약할 수 있는 만큼 사전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 실태와 연휴기간 중 신속하고 현실성 있는 비상 대응체계 확립 여부를 중점적으로 확인한다.

점검결과 도출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즉시 현장 조치하여 조기에 위험요인을 차단하는 한편, 지속적인 관리를 통하여 안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김남일 경상북도 도민안전실장은 “최근 전국적으로 제천 복합건축물 화재사고와 같은 대형 안전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만큼 사전점검 및 조치에 철저를 기할 필요가 있다” 며 “도민들의 편안한 명절을 위하여 직접 현장을 챙겨 안전사고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