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 세계시민학교 교장 한비야(60·사진 왼쪽)가 지난해 결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연합뉴스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서울의 한 성당에서 한비야와 네덜란드 출신 긴급구호 전문가 안토니우스 반 쥬드판(66·사진 오른쪽) 씨가 결혼식을 올렸다.

월드비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2002년 아프가니스탄 북부 헤라트의 한 긴급구호 현장에서 처음 만나 교재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월드비전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결혼식은 가족, 가까운 친구만 모여 조촐하게 치러졌다.답례품이 설탕과 소금 세트였는데 설탕처럼 달콤하고, 소금처럼 짭짤하게 살겠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당분간 네덜란드와 한국을 오가며 지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비야는 세계 오지 마을을 다니며 겪은 경험을 담은 여행기 '바람의 딸, 걸어서 지구 세 바퀴 반'과 '지도 밖으로 행군하라'의 저자로도 잘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