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사고를 낸 서울 양천구 목동 '행복한백화점'에서 발생한 승강기 추락 사고에 대한 현장감식이 22일 오전 실시됐다.

사건을 수사중인 서울양천경찰서는 이날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승강기안전공단 합동으로 오전 9시 30분부터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합동감식에 들어갔다고 알렸다.

앞서 경찰은 전날 승강기 관리업체 관계자 3명과 목격자 1명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사고 경위 등을 조사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실시된 승강기 정기 안전점검에서 결함이 발견된 것과 이번 사고의 관련성도 확인하고 있다.

사고가 난 엘리베이터는 당시 안전점검에서 '두 달 안에 문제점을 보완해 재검을 받으라'는 조건부 합격을 받았다.

지난 20일 오후 1시 53분쯤 행복한백화점에서 6층에 멈춘 승강기가 승객이 내리려는 순간 갑자기 2m가량 내려앉았다.

이로 인해 추락 순간 승강기에서 빠져나오던 조모(66)씨가 승강기와 벽 사이에 몸이 끼여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또 승강기에서 내리지 못한 승객 19명이 극심한 불안에 떨다가 15분이 지나 구조됐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