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이명박 대통령? 재임 기간 국가정보원 자금이 청와대로 흘러간 의혹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의 둘째형 이상득(83) 전 의원의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에 따라 검찰 수사가 이 전 대통령으로까지 확대될 가능성마저 점쳐지고 있다.

22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상득 전 의원의 여의도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문서와 장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국정원 관계자들과 이 전 대통령 측근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국정원이 이 전 의원 측에 억대의 특수활동비를 직접 건넨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12일 이 전 대통령 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이후 MB 정부 청와대 핵심 인사들이 국정원 자금을 불법으로 수수한 의혹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