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서울역에 도착하는 때를 맞춰 보수단체들이 서울역에서 인공기와 김정은 북한노동당 위원장을 상대로 '화형식'을 가졌다.

대한애국당은 점검단이 서울역에 도착한 시점인 22일 오전 11시쯤 서울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평창동계올림픽이 북한 체제를 선전하고, 북핵을 기정사실화하는 사실상 김정은의 평양올림픽으로 전락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 정체성이며 상징인 태극기를 없애고, 국적 불명 한반도기를 등장시키고, 북한 응원단과 북한 마식령 스키장에서 공동훈련을 한다는 것은 강원도민과 평창주민의 땀과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려는 의도"고 주장하면서 한반도기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사진, 인공기를 가져와 불을 붙이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경찰이 소화기로 제지, 더 큰 불상사로 이어지진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