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2일) "남북대화가 미국과 북한 사이의 대화로 이어지게 하고 다양한 대화로 발전시켜 나가도록 해야 한다"며 "그래야만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 지속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는 지금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 평화 구축의 길을 여는 소중한 기회를 맞고 있다"며 "마침 이 시기에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남과 북을 마주 앉을 수 있게 만들어준 덕분"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6.25 전쟁 이후 최악으로 무너진 남북관계 속에서 또한 한반도의 다시 전쟁의 그림자가 어른 거리는 상황 속에서 극적으로 마련된 남북 대화"라며 "하지만 지금 대화 분위기가 언제까지 지속될 지 아무도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과 페럴림픽 참가, 그리고 그것을 위한 남북 대화는 그 자체로서 매우 의미가 크다"며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성공에도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고 우리 경제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우리는 평창 올림픽 덕분에 기적처럼 만들어낸 대화의 기회를 평창 이후까지 잘 살려나가는 지혜와 노력이 필요하다"며 "지금같은 기회를 다시 만들기 어려운 만큼 국민들께서는 마치 바람 앞에 촛불을 지키듯이 대화를 지키고 키우는데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정치권과 언론도 적어도 평창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일만큼은 힘을 모아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요청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북한도 함께 노력해주기 바란다"며 "오랜 단절 끝에 모처럼 마련된 대화여서 여러가지 어려움들이 있을 수 있지만 그 성공을 위해서는 남과 북이 함께 역지사지해 나가면서 차근차근 극복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