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프놈펜 인근에서 한국인 중고교 학생 8명이 교통사고를 당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2일 오전 7시(현지시간)께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시하누크빌로 이동하던 우리 국민 8명이 프놈펜에서 약 50km 떨어진 바이에이구에서 교통사고로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상자 중 4명은 중상으로 이 가운데 2명은 위중한 상황이며 4명은 경상"이라고 전했다. 현지인 운전기사 1명은 사망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사고를 당한) 우리 국민 8명은 중고교 학생으로 차량편으로 이동하던 중 교통사고가 발생했고, 프놈펜 소재 깔멧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라며 "방문 목적은 관광 및 봉사활동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주캄보디아대사관은 사건 인지 직후 담당 영사를 해당 병원에 급파해 피해 상황을 확인했으며, 현지 의료진과 협의해 상태를 지속 파악하고 향후 절차를 설명하는 등 관련한 영사 조력 제공 중이라고 외교부는 전했다.
아울러 대사관은 피해자 가족에게 연락을 취하여 금일 가족 6명이 캄보디아에 입국할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외교부는 "주캄보디아대사관은 피해자 상태를 지속 파악하는 한편 피해자 가족 입국시 필요한 영사조력을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