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지원(40·본명 전해림) 동생 전태수가 세상을 떠난 가운데, 누리꾼의 애도 물결과 하지원을 향한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고 전태수 소속사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21일 부고를 알렸다.

소속사는 고인이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받고 있었으며 상태가 호전돼 최근까지 연기자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었다고 설명, 대중의 안타까운 마음을 더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누리꾼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love****) "연기 잘했는데 너무 안타깝네요. 명복을 빕니다"(h57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안타깝네요"(vnfp****) "제가 다 헤아릴 순 없겠지만 그동안 얼마나 힘드셨을지. 멋진 연기 감사했습니다.고인의 명복을 빕니다"(gsh0****) 등 댓글로 애도를 표했다.

더불어 "하지원 씨 힘내세요"(sail****) "지원 언니 힘내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qpwo****) "하지원 씨 힘내세요. 부디 힘든 시간 잘 견뎌내시길 바랍니다"(mari****)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하지원 씨 힘내세요. 가족분들도요"(mari****) 등 누나 하지원을 향한 응원도 함께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