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이 필리핀 의료 낙후지역을 찾아 국경을 넘는 사랑의 인술을 펼친다.

전북대병원 의료진과 학생들로 구성한 해외의료봉사단은 22일 발대식을 갖고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9일간 필리핀 바콜로드시 일원에서 의료봉사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의료봉사 활동에는 김선준 교수(소아청소년과)를 단장으로 정연준 교수(소아외과), 양연미 교수(소아치과), 이미린 전공의, 의전원생 14명, 치전원생 4명 등 총 22명이 참여한다.

봉사단은 현지에서 의료혜택을 받지 못하는 소아청소년과 주민들을 대상으로 진료활동을 벌이며, 지역민과 유대강화를 위한 각종 문화사업도 함께 펼친다.

이 병원 해외의료봉사단은 2009년부터 매년 필리핀의 의료 소외지역에서 국경 없는 인술을 펼치고 있다.

김선준 단장은 "의료기반이 취약해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현지 주민들에게 정성껏 의료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생명의 소중한 가치와 나눔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