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뉴스]인도 정부, 가상화폐 투자자에 세금 매긴다 지난 며칠 동안 11000달러~13000달러 박스권에 갇혀 있던 비트코인이 오늘 장에서 1만1000달러가 깨졌습니다. 외신은 1만1000달러가 깨지면 추가 하락 가능성이 높다고 봤습니다. 코인데스크의 갓볼은 1만1000달러 지지에 실패하면서 최대 8000달러 대까지 떨어질 수 있을 것으로 봤습니다. 인베스팅닷컴의 호바트도 "비트코인이 최대 8천 달러까지 떨어지고 반등할 것” 이라고 전망했습니다.
CNBC는 오늘 장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떨어진 이유는 한국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순익에 24.2% 과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우리나라 정부는 22일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의 순익에 최고 22% 의 법인세와 2.2의 지방소득세를 징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가상화폐 거래소는 12월 회계법인의 경우 2017년 귀속 사업연도에 벌어들인 수익에서 비용을 제외한 순익에 대해 3월 말까지 법인세를 신고 납부 해야 한다” 고 말했는데, 이런 우리나라 정부의 조치에 전 세계 가상화폐 시장이 반응 했다는 평가입니다.
우리나라 정부뿐 아니라 인도 정부도 규제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인도 은행에서 가상화폐 계좌를 동결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인도 정부가 가상화폐 투자자에 세금을 징수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인도에 거주하는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세금납부고지서를 받았는데, 이는 지난 달 세금 부서에서 조사한 결과 지난 17개월간 35억달러 규모의 가상화폐 거래가 이루어 진데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비트코인의 장기적인 전망에 대해서 여전히 전문가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가상 화폐 거품이 붕괴돼 앞으로 비트코인 가격이 90% 더 떨어질 수 있다는 견해가 제시됐습니다. 블리클리 투자자문 그룹 부크바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가상 화폐 가격에는 거대한 거품이 있고, 이미 거품이 빠지기 시작했다"며 "비트코인은 현재 수준보다 90% 떨어질 위험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가격이 포물선을 그리는 경우에는 보통 포물선이 시작한 곳에서 끝난다고 덧붙이며 1년 내에 비트코인 가격이 1000달러~3000달러 사이로 떨어져도 놀라지 않을 것” 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펀드스트래트 글로벌 어드바이저 공동 설립자 톰 리는 “비트코인 올해 목표가를 2만5천 달러로 상향하고, 9천달러로 하락시 저가 매수의 기회로 보라” 라고 권고했습니다.
[가상화폐 동향] 한국시간 2018년 01월 23일 오전 7시 22분 비트코인 현물은 7.7% 빠져 10600달러선에서, 비트코인 선물은 7.64% 내려 10400달러선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