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증상을 완화하려면 짜게 먹는 식습관을 줄이고 담배와 술을 끊고, 운동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며 스트레스를 제때에 해소해야 한다.

이와 함께 햇볕을 쬐는 것이 여느 고혈압 치료제 이상의 혈압 강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영국 에든버러 대학교 연구팀이 24명의 자원자들을 상대로 실험을 한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하루 30분씩 햇볕을 쐬게 하고 그에 따른 혈압의 변화를 측정했다.

그 결과, 이들의 혈압이 평균 5%가량 내려갔다.

그 효과는 30분 정도 지속됐다.

연구팀은 이 같은 혈압 강하 효과는 혈액의 순환과 관련되는 화학물질인 질산염의 수치를 높여주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결과는 왜 영국의 경우 흐린 날씨가 잦은 북부 지방이 남쪽 지방에 비해 심혈관 질환으로 사망하는 확률이 더 높은지를 설명해준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의 리처드 웰러 교수는 "피부암 등을 걱정해 햇볕을 쬐지 말라고 흔히 경고하지만 피부암보다 더 발생 빈도가 높은 심혈관 질환이나 뇌졸중 등을 생각한다면 햇볕을 멀리하라는 것은 현명한 조언이 아닌 듯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UVA irradiation of human skin vasodilates arterial vasculature and lowers blood pressure independently of nitric oxide synthase)는 '저널 오브 인베스티게이티브 더머톨로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