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백진희(사진)가 종영을 앞둔 출연작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3일 백진희는 KBS2 드라마 '저글러스: 비서들'의 마지막회 방송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만능비서 '좌윤이'로 다양한 매력을 선보인 백진희는 "이번 겨울은 '저글러스'와 함께 웃고 울고 공감하며 행복하게 보낼 수 있어서 뜻 깊고 따뜻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백진희는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그리고 같이 호흡한 배우분들까지 모든 분들 덕분에 더욱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스태프들에 대해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어 시청자들을 향해 "드라마 시청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는 백진희는 "오늘 밤 10시 16회 마지막 방송도 끝까지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23일 종영을 앞둔 드라마 '저글러스'는 신이 내린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드라마로 백진희와 최다니엘이 주연을 맡았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KBS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