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이 또 한 번 통했다.

베트남 현지는 열광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대표팀이 23일 오후 5시(한국시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카타르와 4강전에서 연장까지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하며 결승 진출에 성공하는 '마법'을 발휘했다.

베트남은 정규 경기 시간 동안 응우엔 쾅 하이의 멀티골로 두 번이나 추격에 성공한 뒤 승부차기에서 마지막 키커 부 반 탄이 4번째 골을 성공시키며 감격의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카타르와의 4강전 승부차기 승리 이후 2경기 연속 승부차기 승리였지만 동남아 최초의 결승행 티켓은 베트남 차지였다.

2002월드컵 4강신화를 이룩한 히딩크 감독에게서 지도력을 배운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를 맡은 지 4개월 만에 호주, 이라크, 카타르 등 아시아의 강호들을 연파하고 결승에 오르며 베트남 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베트남은 전반 카타르에게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0-1로 마친 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공격수를 투입하며 전술의 변화를 줬다.

후반 24분 응구옌 퀑 하이가 1-1 동점골을 터뜨리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베트남은 후반 41분 카타르 슈팅을 막지 못해 다시 1-2로 리드를 빼앗겨 패색이 짙었지만 또다시 응우엔 쾅 하이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침착한 왼발 슈팅으로 2-2를 만들었고 연장전 120분 간의 혈투 후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베트남 카타르 경기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베트남은 지금 축제 분위기임","한국축구는 히딩크 감독, 박항서 감독(그때 코치)가 이끌던 시기가 다시 못올 황금기였던듯...역시 명장은 어딜 가도 명장이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박항서의 베트남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준결승전 승자와 오는 27일 결승에서 맞붙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