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이근호-조영욱-윤승원 ‘삼각편대’가 출격한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23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리는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 나선다.

앞선 8강전에서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2-1로 힘겹게 승리한 김봉길호는 우즈벡을 꺾고 결승에 진출하겠다는 각오이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면 결승에 선착한 베트남과 우승컵을 두고 격돌한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이번 대회 파란을 일으키는 돌풍의 팀이다.

우즈벡도 쉬운 상대가 아니다.

우즈벡은 8강에서 일본을 4-0으로 꺾는 강한 면모를 선보였다.

일본전에서 4골을 몰아쳤지만, 우즈벡의 강점은 수비에 있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1실점만 허용했고, 2차례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8강전까지 포함하면 4경기에서 1실점, 3차례 무실점 경기를 펼친 셈이다.

김봉길호의 섬세한 공격작업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김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최전방에 이근호를 배치하고, 공격이선에는 조영욱, 한승규, 윤승원이 나선다.

중원은 최재훈 장윤호가 지키며, 포백은 이건, 황현수, 이상민, 박재우가 나란히 포진한다.

골키퍼 장갑은 강현무가 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