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23일 필리핀 중부 알바이주 마욘 화산의 용암 분출(사진)과 관련해 현재까지 신고·접수된 우리 국민의 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알바이주에는 우리 국민 100여명이 안전지역에 거주 중"이라며 "주필리핀 대사관이 자체 비상연락망과 현지 한인회 등을 통해 국민 피해 상황을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신고·접수된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와 현지 대사관 홈페이지, 국가별 맞춤형 로밍 문자(SMS) 등을 통해 필리핀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에게 화산 주변 이동 금지와 신변안전 유의, 여행일정 조정 등을 안내하고 있다.

현재 필리핀 마욘 화산 지역의 여행경보 단계는 2단계(황색경보·여행 자제)가 발령 중이다.

필리핀 GMA뉴스와 AP 통신 등에 따르면 마욘 화산의 분화구에서 용암이 700m까지 치솟고 화산재가 3㎞ 상공까지 분출해 버섯 모양의 구름을 형성하는 등 대폭발 가능성이 커지면서 인근 주민 5만6000여명이 대피했다.

한 대피소에서는 80대 노인이 심장마비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필리핀 당국은 마욘 화산이 수시간 또는 수일 안에 격렬한 폭발을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필리핀 지진화산연구소도 전날 마욘 화산에 대한 경보 수위를 3단계(위험한 폭발 경향 증가)에서 최고 수준의 경보 직전인 4단계(위험한 폭발 임박)로 상향 조정했다.

화산재가 바람을 타고 퍼지면서 일부 도시와 마을은 시계 ‘제로’(0)의 암흑으로 변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알바이주의 레가스피 공항과 인근 나가 공항은 폐쇄됐으며 마욘 화산 인근 상공의 비행기 운항이 금지됐다.

학교와 공공·민간 사무실 등도 문을 닫았다.

마욘 화산은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비행기로 약 1시간 거리에 있으며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불의 고리’라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속한 필리핀에서 마욘 화산은 22개 활화산 가운데 하나로, 지난 500년간 약 50차례 폭발했다.

2013년 폭발 때는 외국인을 비롯한 등산객 5명이 목숨을 잃었고 10여명이 다쳤다.

1814년에는 최악의 폭발로 1200명 이상 사망자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