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식 경북도의원 도정질문 도내 자영업자 도 차원 지원 대책 마련 촉구
 이태식 경북도의원은 지난 18일 열린 제295회 경북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을 통해 경북대표 관광자원 개발과 도내 자영업자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먼저, 경북 대표 관광자원 개발과 관련, 구미는 우리 경제를 이끌어 온 대표적 산업도시로, 크나큰 기여를 해 왔으나 수도권의 규제완화, 세계 경기 침체의 장기화, 원자재 가격 상승, 환율 하락 등 국내·외 환경 변화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고 특히, 제조업의 불황은 구미 지역을 넘어 경북경제에 직격탄을 날리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히며 어려움에 처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의 미래 먹거리 개발을 위해 경북 서부권의 중심인 구미 지역의 관광자원 개발을 제안했다.

 이 의원은 “천혜의 자연경관과 수많은 역사 유적지를 가진 금오산을 관광자원화하기 위해 구미역 인근 금오산 자락을 출발점으로 하여 금오지를 지나 칼다봉을 거쳐 금오산 정상 현월봉에 도착하는 약 9.2Km(직선거리) 거리의 경북을 대표하는 ‘(가칭)경북 케이블카’ 설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이를 연계하여 금오산 정상인 현월봉에서 칼다봉을 거쳐 금오지까지 총 3.8Km(직선거리)를 1코스로, 칼다봉에서 수점동 대성저수지까지 총 2.4Km(직선거리)를 2코스로 하는 짚라인을 연결하고 아울러 금오산 호텔 인근에서 대성저수지까지 총 2.8Km(직선거리)를 모노레일로 연결하는 지역을 대표하는 레저스포츠 관광자원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를 통해 구미 45만, 김천 15만 등 수십만명의 서부권 주민들의 휴식을 위해 대성저수지를 시민들의 수상스포츠 활동을 위한 공간으로 개발, 도민들의 즐길 거리와 휴식공간을 확보하여 줄 것을 촉구했다.

 또, 지역 경제의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의 미래 먹거리 창출과 구미 지역 구도심에도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구미시, 경북관광공사, 민간기업 등이 연계한 ‘(가칭)경북관광자원협의체’ 발족을 제안했다.

 이 의원은 도내 자영업자 지원 대책과 관련하여 2015년 전국 자영업 종사자는 670만7천명으로 전년(685만7천명)에 비해 2.2% 감소한 반면, 경북은 56만4천명에서 53만명으로 6%이상 감소해 도 단위 지자체 중 가장 큰 감소율을 보이는 등 도내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은 너무나 큰 상황으로, 평균 2천5백여개의 사업장이 문을 닫고 폐업자 수가 12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으며 월 100만원의 수입이 안 되는 자영업자가 5곳 중 1곳이고, 전체 자영업자의 51.8%가 연매출 4천6백만원 미만일 정도로 열악하다고 밝혔다.

 이태식 의원은 전체 고용률의 28%를 차지하는 자영업이 지속 가능한 일자리가 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과 영세 자영업자와 청년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창의적인 경북형 모델 개발을 요구하고 예비 자영업자 및 기존 자영업자와 자영업자의 창업부터 폐업까지 전 과정을 지원할 수 있는 ‘경북 자영업지원센터’의 설립을 제안하며 경북도 차원의 종합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