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의 베트남, 카타르와 2-2로 맞선 채 연장 돌입 베트남 카타르 중계 도대체 어디? 베트남 카타르 경기가 한국 경기보다 더 핫한 관심을 받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베트남 축구에 '박항서 신드롬'이 일고 있기 때문.
박항서(59)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은 중국 쿤산 스포츠센터에서 펼쳐지고 있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동남아시아 국가로는 역대 처음으로 4강에 진출했다.
그리고 베트남 카타르는 이 시간 현재 결승전에 누가 올라갈지를 두고 혈투를 벌이고 있다.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대표팀이 카타르와의 4강전에서 동점골로 2-2 균형을 맞췄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은 23일 오후 5시(한국시각) 중국 창저우 올림픽 센터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 카타르전에서 뜨거운 혈투 끝에 2-2로 맞서, 연장전에 돌입했다.
이처럼 베트남 카타르 경기를 최고의 명승부로 만들고 있는 인물은 박항서 감독.
지난해 9월 베트남 대표팀을 맡으면서 U-23 대표팀까지 총괄하는 박항서 감독은 부임 4개월 만에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새로 쓰면서 '베트남의 히딩크'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베트남 U-23 대표팀이 이번 대회 4강에 진출하자 응우엔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8강 진출에 이어 두 차례나 축전을 보내 축하를 했고, 중국 주재 베트남 대사까지 대표팀 숙소를 찾아와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 때문에 베트남 축구팬들은 또 한 번의 기적을 기원하며 23일 예정된 베트남과 카타르의 대회 4강전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베트남 카타르 전이 2-2 명승부 속, 연장전으로 들어가자 현지는 완전히 축제의 분위기다.
베트남 U-23 대표팀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1승1무1패를 기록, 한국에 이어 조2위로 8강에 오른 뒤 이라크를 승부차기로 꺾고 나서 4강까지 진출했다.
베트남 카타르 이미지 = 연합뉴스 / 방송 캡쳐
이슈팀 김서민 기자 crooner@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