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C 출신 UFC 여성 파이터 김지연(28·MOB)이 UFC 첫 승에 재도전하며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김지연은 28일(이하 한국 시각)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샬럿 스펙트럼 센터에서 열리는 'UFC on FOX 27' 세 번째 경기에 출전한다.

상대는 미국의 저스틴 키시(29)다.

이번 경기는 김지연이 플라이급으로 체급을 내린 후 처음 맞붙는 경기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지연은 복싱과 킥복싱 대회에서 40전에 달하는 다양한 경험을 쌓고 종합격투기로 돌아왔다.

2011년 킥복싱 성대결에서 판정승을 거뒀으며 복싱으로는 동양 챔피언 자리까지 올랐다.

지난해 6승2무의 전적으로 옥타곤에 입성했다.

데뷔 전은 아쉬웠다.

지난해 6월 'UFC 파이트 나이트 111'에서 루시 푸딜로바에게 생애 처음으로 패배를 기록했다.

이후 체급 하향이라는 비장의 카드를 꺼내든 김지연은 UFC 첫 승에 강한 의욕을 나타내고 있다.

실제로 김지연은 23일 인스타그램에 키시와 함께 찍은 포스터 사진을 게재하며 전의를 불태웠다.

김지연은 'D-5 빨리 싸우고 싶다'는 글과 함께 #GO #UFC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김지연의 상대 키시는 킥복싱 무대에서 18승 2패를 기록했으며 종합격투기 전적은 6승 1패다.

김지연과 달리 체급을 높여 경기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