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증진법 시행령’ 4월말 시행 / 여행지 렌터카용 장애표지 발급 / 공연장 임산부 휴게시설 의무화앞으로 공연장 무대의 장애인 접근성이 개선되고 장애인이 여행지에서 빌린 렌터카에도 장애인 주차표지를 부착할 수 있게 된다.

장애인이 이용할 수 있는 숙박시설의 객실 비율도 지금의 2배로 늘어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23일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 통과돼 4월 말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국가·지자체 및 공공기관의 강당 등에 설치된 무대에 높이 차이가 있는 경우 경사로나 휠체어리프트 등을 설치해야 한다.

다만 신축 건물에는 경사로만 만들고 경사형 휠체어리프트는 설치하면 안 된다.

공연장, 전시장 등 문화집회시설과 국가·지자체 청사, 관광 휴게시설의 휴게소에 ‘임산부 등을 위한 휴게시설’도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장애인 등이 이용할 수 있는 숙박시설 객실 또는 침실의 설치비율은 전체 침실 수의 0.5%에서 1%(관광숙박시설은 3%)로 확대된다.